상단여백
HOME 도청
청년봉사단 다시 만난 김동연 “경기도를 상생과 포용이 있는 사람 사는 세상으로 만들고 싶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경기도청년봉사단을 만나 경기도를 상생과 포용이 있는 따뜻한 공동체, 사람 사는 세상으로 만들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김동연 지사는 18일 도담소에서 열린 ‘경청봉 도담 사계(四季)’ 행사에 참석해 “경기도를 사람 사는 세상으로 만들고 싶다. 그러기 위해서는 경제를 발전시켜 잘 사는 것도 중요하지만 또 하나 중요한 건 우리가 함께 사는 공동체를 만드는 것”이라며 “상생과 포용이 우리 사회를 지속 가능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들이 했던 봉사활동이 도민들에게 힘이 되고 격려가 되고 어려운 분들, 힘든 분들에게 도움이 됐을 것이다”라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날 행사는 청년봉사단의 1년간 활동 소회를 듣고 대화하는 시간을 가지기 위해 마련됐다. 경청봉 도담 사계는 ‘도담소에 모여 경기도청년봉사단 5기의 사계절 활동을 돌아본다’는 뜻이다. 김 지사와 청년봉사단의 만남은 지난 3월 5기 발대식과 6월 팔달산 줍깅(걷거나 뛰면서 쓰레기를 줍는 활동)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경기도자원봉사센터가 운영하는 ‘경기도청년봉사단’은 2019년 시작해 올해 5기째를 맞이했다. 도내 19~34세 청년 1천494명으로 구성됐으며, 이는 지자체 운영 청년봉사단 중 최대 규모다.

경기도청년봉사단은 지난 3월 발대식을 시작으로 경기도 전역에서 다양한 사회문제 해결과 도민들의 삶을 보듬어 주는 다양한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대표적인 활동으로 ▲해양쓰레기 수거활동(4월) ▲포도농가 일손돕기(6월) ▲반려마루 긴급 구조견 보호활동(9월) ▲기후위기 대응 실천활동(연간) 등을 진행했으며, 이와 별개로 청년봉사단원들끼리 43개의 팀을 구성해 자체적으로 기획한 연간 봉사활동을 진행하기도 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지난 1년간 활동을 돌아보는 영상을 시청하고 인상 깊었던 활동에 대한 소회를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청년봉사의 발전방향에 대한 깊이 있는 논의도 이뤄졌다.

행사에 참석한 박지은 단원은 “경기도청년봉사단 활동을 통해 지역과 이웃에 대한 작은 관심이 큰 변화를 끌어낸다는 것을 다시 한번 깨달았다. 앞으로도 사회 문제해결에 주도적으로 나설 수 있는 청년이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행사에 이어진 오찬 간담회에서 김동연 지사는 청년봉사단과 함께 삼겹살 파티를 갖고 좀 더 자유로운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오찬간담회는 지난 3월 발대식에서 “언젠가 함께 삼겹살 파티를 하자”고 한 약속이 계기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지사는 지난 6월 청년봉사단원과 함께한 줍깅 활동 중 실비 지급기준 현실화 건의를 받아 7월부터는 자원봉사활동 식비를 8천 원에서 1만 원으로 인상하는 등 청년봉사단의 활동에 큰 관심을 보여왔다.

한편 경기도자원봉사센터는 내년에도 도내 19~39세 청년 대상으로 약 1,500명 규모의 6기 봉사단을 모집할 예정이다.

 

 

이주희 대표기자  gmnews1141@naver.com

<저작권자 © 주간광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희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