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상가로
김수언 스시 명장에겐 “색 향 맛”으론 설명 할 방법이 없네~ 저스트 “GO GO”
광명시 소하동 이마트 인근 김수언스시 레스토랑 내부.(사진=주간광명신문)

광명시 소하동 이마트 인근 아는 사람만 찾아가 먹는다는 김수언 스시 명장의 레스토랑에 갔다.

스시 경력 15년의 김수언 사장은 “음식의 기본 예절은 미리 만들어 놓는 기성복의 맛이 아닌 손님의 주문이 들어 왔을 때 요리에 들어가는 맞춤형 입맛을 잡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기존 스시의 틀을 벗어난 퓨전 식 스시초밥을 주문했을 때 각종 다양한 스시의 색깔은 신선 그 자체이며 향은 달콤하면서도 비린 냄새가 전혀 나지 않았다.

김수언스시 매장과 음식들.(사진=주간광명신문)

입에 들어가는 순간 까지도 생선인지 아이스크림인지 분간 할 수 없을 정도로 녹아들어 가며 식감 또한 씹는 순간 순간 터지는 맛의 향연을 느낄 수 있었다.

처음 나오는 에프타이저는 블루베리소스와 각종 채소들로 메인 메뉴가 빨리 나왔으면 하는 침샘을 자극 시키기에 충분했다.

본격적인 메인 식사에 나오는 스시초밥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스시 초밥의 고정관념을 날려 버렸다.

김수언스시의 각종 스시.(사진=주간광명신문)

기본적인 스시에 참기름의 고소한 맛 그리고 생선을 마늘소스와 함께 약간 익혀 나온 초밥은 생선에서 소고기 맛이 날 수도 있구나 하는 감탄 마져 불러 일으켰다.

또한 소고기 초밥, 생선 초밥에 곁들인 비법간장소스는 겨자를 곁들이지 않아도 될 만큼 충분히 고기 맛을 느낄 수 있었다.

가족과 연인 그리고 전혀 새로운 음식문화를 느끼고 싶다면 김수언스시를 강력 추천하고 싶다.

주간광명신문  webmaster@gmnews.kr

<저작권자 © 주간광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간광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