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의회
황진희 경기도의원, 학교별 특성 발굴을 위한 학교 자율운영 예산지침 개정 건의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황진희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천4)은 11월 14일(화) 경기도의회 제372회 정례회 중 안양과천교육지원청에서 열린 안양과천·수원·광명·군포의왕교육지원청을 대상으로 한 경기도교육청 행정사무감사에서 학교별 특성 발굴을 위한 맞춤형 예산 체계 개편을 건의했다.

황진희 의원은 “변화하는 교육환경에 맞는 학교 회계 제도가 필요하다.”며

“학교는 지역별로 독특한 역사와 문화를 가지고 그 지역에서 오랜 세월을 지내온 교육문화자원으로 학교별 특성에 따라 예산을 맞춤형으로 운영되어 다양한 특색사업을 발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진희 의원이 사례로 든 것은 ‘충북교육청, 학교 회계 자율 운영 연구학교’로 경직성 경비인 목적사업비를 최소화하고 자율성 경비인 학교운영비를 연간 총액으로 확대 지원하여 학교에서 필요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예산을 자율 편성·운영하는 학교를 말하며,예산 편성 과정에서 교육공동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학생·학부모 등 교육 수요자의 요구 ▲교직원 구성 현황 ▲지역 인프라 등 다양한 제반 특성 등을 반영하여 예산을 자율적으로 계획할 수 있도록 한 사업이다.

이어 황진희 의원은 “경기도교육청은 변화된 시대에 맞춘 경기교육을 위해 충청북도의 사례와 학교 현장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여 경기교육에 적합한 학교 회계 예산 편성 지침의 개정을 요청한다.”고 건의했다.

이에 참석한 교육장들은 “일선 학교의 자율, 균형, 미래의 기조 아래 학교 예산을 자율적으로 운영하도록 좀 더 고민하고 도교육청에 건의하겠다.”고 답변했다.

또한 황진희 의원은 “교육지원청이 장애인기업, 장애인 생산품, 중장장애인 생산품 등 장애인의 고용기회 확대와 소득향상을 위한 노력이 미흡하며 이는 교육장의 무관심에서 비롯된다.”고 질타하며 “교육지원청이 장애인 관련 물품을 구매하는 것은 단순 물품만 구매하는 것만이 아니라 장애인의 소득향상, 삶의 질 개선과 사회적 가치 창출과 책임을 다하는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장근영  jgy112@gmnews.kr

<저작권자 © 주간광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근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