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청
경기도,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 이용자 87% 만족

경기도 청소년 교통비 지원금을 받은 이용자 10명 중 9명이 ‘만족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은 대중교통 이용 빈도는 가장 높지만 경제적으로 취약한 청소년의 교통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만 13~23세 청소년이 사용한 교통비를 연 12만 원(반기별 6만 원 한도)까지 지역화폐로 환급해주는 사업이다.

경기도는 지난 8월 2일부터 15일까지 ‘2021년 경기도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 이용자 3천198명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용자 87%가 경기도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에 대해 전반적으로 ‘만족한다(매우 만족 37%, 대체로 만족 51%)’고 응답했다고 25일 밝혔다. ‘보통이다’는 11%, ‘만족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에 그쳤다.

세부 항목별 만족도를 100점 만점 점수로 조사한 결과 ▲사업정보 이해 용이성(77점) ▲사업 대상(만 13~23세 청소년) 적절성(76점) ▲신청기간(1.5개월) 충분성(76점) 등의 순으로 높았다. 반면 ▲사업내용(연 최대 12만 원 지원) 만족도(58점) ▲사업이용(지역화폐로 지급받아 사용) 편리성(64점)은 점수가 낮았다.

경기도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을 또 신청할 것인지, 주위에 본 사업을 추천할 것인지를 묻는 ▲재이용 의향(93점) ▲추천 의향(90점) 항목에서도 압도적 다수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박노극 경기도 교통국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수혜자들의 높은 만족도와 사업에 대한 강한 지지를 확인했다”며 “생활물가 상승으로 경제적 부담이 매우 큰 시기에 경기도 청소년과 학부모님들의 가계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지역화폐를 통해 골목상권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 온라인 여론조사(survey.gg.go.kr)’ 시스템을 통해 경기도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 수혜자 약 51만 명 중 1만 5천 명을 무작위로 추출해 진행했다. 이 중 3천198명의 응답자가 조사에 참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1.73%p다.

경기도는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 만족도 향상을 위해 신청서류 제출 없이 전용 포탈 회원가입으로 원스톱 지원금 신청이 가능하도록 절차를 간소화하고, 경기교통공사에 전담 콜센터(1577-8459)를 구축하며 상시 민원해결을 위해 노력했다. 이를 통해 올 9월 지급한 2022년 상반기 교통비 신청자가 50만 8천 명(220억 원)으로 2021년 상반기 41만 5천 명 대비 22% 증가했다.

 

광명신문  webmaster@gmnews.kr

<저작권자 © 주간광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