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청
양기대 국회의원, ‘신천~하안(광명)~신림선’ 국가 차원서 적극 지원
사진=양기대 국회의원실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국회의원(경기광명을)은 29일 신천(시흥)~하안(광명)~독산(서울 금천)~신림(서울 관악)을 잇는 ‘신천~신림선’ 사업추진을 국가 차원에서 지원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양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경기 광명‧시흥, 서울 금천‧관악 등 4개 지역 국회의원과 지방자치단체장, 경기도지사가 참여하여 신천~신림선 추진을 위한 공동협약을 맺은 것은 매우 의미있는 일이라며 이 노선이 완공되면 수도권 서남부의 광역교통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해당 4개 지자체는 신천~신림선의 사전타당성 용역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경제성과 타당성 등을 분석하기 위해 이미 2억3800만원의 예산을 공동으로 확보하여 사전타당성 용역을 발주한 상태다.

또한 사전타당성 용역의 결과가 내년 11월 정도 나오면 이를 토대로 한 최적의 노선을 국토교통부 제5차 국가철도망계획에 반영하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양 의원과 해당 지자체 등에 따르면 국회의원과 지자체가 합심하여 추진 중인 신천~신림선은 정부와도 어느 정도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어 용역 결과가 잘 나오면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지난해 6월 이 노선 신설을 위해 해당 지역 국회의원과 지자체장들이 국회에서 논의를 처음 시작할 때 국토교통부 소속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이 참석하여 공동추진 의사를 밝혔고, 현재의 이성해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도 긍정적인 의사를 밝힌 상태이다.

약 15.3km 구간으로 건설될 신천~신림선이 완공되면 해당 4개 지역을 포함해 수도권 서남부지역 주민들의 서울 강남 및 여의도 진입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광명시는 광명‧시흥 3기 신도시와 하안2공공주택지구 등 대규모 개발 사업이 진행될 계획이어서 광역교통난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양 의원은 지난 2020년 국회의원에 당선 후 신천~신림선 신설을 위해 많은 노력을 쏟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6월 국회에서 신천~신림선 추진을 위한 국회의원 및 지자체장 논의 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으로서 서울시와 경기도 국정감사 등에서 이 노선의 신설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근에는 국토교통부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기도 관계자 등을 수시로 만나 신천~신림선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구체적인 추진방안을 협의했다.

양 의원은 “경기도 및 4개 지역 국회의원과 지자체장들이 1년 반 가량 끈질기게 논의하여 결실을 맺어 큰 의미가 있다”며“특히 이번 협약은 단순하고 형식적인 것이 아니라 오랜 준비를 거쳐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내용이 담겨 있어서 후속 조치를 잘하면 사업추진이 잘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양 의원은 광명시민이 더 편안하게 철도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E노선 신설, 광명‧시흥 3기 신도시를 남북으로 연결할 광역철도 추진 등도 꼼꼼히 챙기겠다고 덧붙였다.

 

장근영  jgy112@gmnews.kr

<저작권자 © 주간광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근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