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의회
경기도의회 김영준 의원,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 밝혀...

경기도의회 김영준 의원(더불어민주당·광명1)은 7일 경기도의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국토부가 구로차량기지의 광명이전을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것에 결코 반대 한다는 입장을 아주 강하게 밝혔다.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은 서울 구로구에 있는 철도차량 기지를 1조700여억원을 들여 2026년까지 9.4㎞가량 떨어진 광명시 노온사동으로 이전하려는 사업이다. 광명시에서는 구로차량기지 이전은 서울 구로구민의 소음과 분진 관련 민원을 해결하고자 하는 것으로, 이전할 경우 주요 생태-녹지축인 도덕산과 구름산이 단절-훼손되며 인근에 노온정수장이 있어 지하수 오염 등으로 광명시민의 건강권을 위협할 우려가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날 김 의원은 ‘구로차량기지 일방적 광명이전 결사반대’라고 쓰인 현수막을 들고, 구로차량기지 이전에 대한 광명시의 입장과 의견이 전혀 반영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서울의 기피시설들은 왜 경기도로 이전하여야만 하는지? 서울시민의 생존권과 환경권은 보장해야 하고 경기도민의 생존권과 환경권, 행복추구권은 짓밟혀도 되는지 의문을 제기한다”며 “국토교통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현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사업을 즉각 중단하고, 지방정부와의 긴밀한 협의 하에 상생할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토교통부가 지방정부를 상대로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자치분권에 역행하는 것으로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시민과 함께 지속적이고 강력하게 항의하고 대응하겠다”고 강조하였다.

장근영  jgy112@gmnews.kr

<저작권자 © 주간광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근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